최고의 교사-심승현 선생님편
2019.03.15 21:20

나무와 나이테

조회 수 293 추천 수 0 댓글 0

<나무와 나이테>

출근길 아파트 어귀 느티나무
껍질 켜켜이 쌓일 때
몰아지던 천둥 번개 바람
비와 눈, 그리고 햇빛
미세먼지의 흔적도 함께 쌓였겠지.
가끔 취객의 오물
또 가끔은
아이들의 괴롭힘도 버티며
피할 수도 좌절할 수도 없는 처지였겠지.
세월 지나도록
쓰러지거나 휘지 않고
버텨낸 걸 자축하며
한 해 한 번
치마 한 폭 두른다.

작든 크든
병들든 건강하든
허투루 나이테를 두른 나문 없다.
치마 한 폭씩 쌓으면서
가슴 속 깊이깊이 제 역사를 감출 뿐.

Who's 영구만세

profile

모두 같으면 재미 없는 세상.
아름다운 꽃과 나비 벌레
그리고 사람 모두 어우러져야
아름다운 세상.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심돌이네 모든 글은 저작권이 있습니다. 2015.05.29 170
320 사는담(談) 행복한 삶 file 2019.06.06 319
319 시(詩) 얼굴 2019.04.16 312
» 시(詩) 나무와 나이테 2019.03.15 293
317 시(詩) 가을 해 2018.10.02 1422
316 시(詩) 봄 오는 학교 2018.04.02 549
315 사는담(談) 에티오피아 여행기-Timket Festival file 2018.03.09 639
314 시(詩) 자화상(2016) file 2017.04.11 796
313 시(詩) 자책하다. 2017.04.11 8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

  • 교육 이야기
  • 심돌이네
  • 자폐증에 대하여
  • 자료실
  • 흔적 남기기
  • 작업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