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교사-심승현 선생님편
조회 수 113 추천 수 0 댓글 0
(나도) 코로나-19로 알게된 사실
- 발달장애 학교인데 아직도 학습지를 많이 쓰는구나...
 
 
요즘 코로나-19로 '어쩔 수 없는' 온라인 개학이다. 발달장애 학생의 교육 측면에선 참 어둡고 긴 터널이다. 좋다, 나쁘다 비판하거나 비난하는 것이 아니다. 어쩔 수 없음에 나오는 안타까움이다.
가정에 보낼 학습 꾸러미에 영상 등 디지털 학습자료나 학습지를 많이 쓰게 되는 것을 본다. 비상 상황이니까 어쩔 수 없는 일이겠지 생각한다. 그런데 조금 주위를 둘러보니, 발달장애 학교의 '일상적인 학습상황'에서도 영상물로 된 디지털 학습자료나 종이로 된 학습지가 많이 쓰인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발달장애 학교에서 써야되는 주된 교육도구는 무엇이 되어야 할까.
 
난생 처음 받은 월급으로 샀던 컴퓨터를 2년도 채 안되어 바꿨다. 1994년의 일이다. 바꾼 컴퓨터는 애플의 LC475. 지금도 그렇지만 당시 애플 컴퓨터는 비쌌다.
많은 돈을 들이면서 얼마 쓰지 않은 컴퓨터를 애플 LC 475로 바꾼 이유는 딱 한가지. LC 475를 이용하면 발달장애 아이들을 위한 학습지를 내 맘대로 만들 수 있기 때문이었다.
당시 애플의 OS였던 "system 7"은 혁신 그 자체였고, 무엇보다 애플에는 "Quark" 이라는 전자출판 프로그램이 있었다. 포토샵 같은 그래픽 프로그램은 말할 나위도 없이 눈을 현란하게 했다. 물론, 이 모든 프로그램이 정품이 아닌 크랙버전이지만..... "Quark" 한 Copy의 가격이 거의 2백만원 내외였던 것 같으니까.... 당시엔 그랬다.(그 이후 가격이 좀 내려가서 최근에 정품을 한 copy 샀다. 비록 윈도 버전이긴 하지만.)
 
LC 475에 깔린 Quark과 포토샵만 가지고도 다양한 학습지를 만들 수 있었다. 선 긋기, 점선 글자 따라 쓰기, 아웃라인만 딴 그림들, 숫자 따라 쓰기 등..
나름대로 "발달장애 학생에 맞는" 학습지를 만들어 아이들을 지도한다고 했지만 생각보다 효과가 좋은 것 같지 않았다. 인지적 능력이 좋은 아이들은 뭘 해도 금방 따라오지만 의사표현이 안 되는 친구들에게 학습지는 그냥 종이. 그래도 나름 열씸히 했다.
당시엔 최신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특수교육의 무기인 줄 알았다. ICT에 대해, AAC에 대해 관심을 가졌고, 1996년경엔 우경복지재단 연구소 소장이었던 김광선 선생님과 "도깨비 한글", "생각하기 말하기" 등을 연구·개발하기도 했다. (도깨비 한글과 생각하기 말하기는 지금봐도 참 좋은 프로그램이다.)
정말 그 당시엔 발달장애 아이들의 학습 성패는 디지털과 학습지에 따라 결정되는 줄 알았다.
 
그러다 2001년인가... 지금은 없어졌지만 "우리교육"에서 진행하는 슈타이너 연수를 가게 되었다. 그리고 그 경험으로 아이들을 만나는 햇수가 더 많아지면서(좀 있는 척 하려면 "임상경험이 더 쌓였다."고 표현할 수도 있지만..) 발달장애인 학습활동의 디지털화와 학습지에 대한 생각이 많이 변했다.
 
발달장애 학생은(아니 우리 삶의 근본은) 나무 쇠 흙 등 구체물을 통해 몸을 움직이며 사람을 만나는 활동이 있어야 건강하다. 그 속에서 서로의 마음을 살짝이나마 보이고, 마음 한 켠에 서로를 위한 작은 자리가 마련되었음도 확인해야 한다. 그래야 소통할 수 있다.
소통한 이후엔 함께 평온함이 있다. 행동이나 인지의 발달이나 학습의 성공, 뭐 그런게 아니다. 서로 소통하면 그저 서로 평온하다. 그뿐이다.
발달장애 학교의 학습상황에서 디지털 학습자료(좀 더 있는 표현으로 하면 "디지털 콘텐츠")와 학습지가 비교적 덜 사용되었으면 좋겠다.
 
이따위 시대 역행적 생각을 또 해 본다...

Who's 영구만세

profile

모두 같으면 재미 없는 세상.
아름다운 꽃과 나비 벌레
그리고 사람 모두 어우러져야
아름다운 세상.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심돌이네 모든 글은 저작권이 있습니다. 2015.05.29 196
51 발달장애 학생을 위한 과학과 교수-학습 지도 file 2020.07.06 79
» 현실 발달장애 학교인데 아직도 학습지를 많이 쓰는구나... 2020.04.10 113
49 현실 학급단위의 체험활동 file 2017.04.06 964
48 이상 어떻게 아이들을 사랑해야 하는가 2017.02.13 937
47 현실 똑같이 학생에게 맞았지만... 2016.11.08 711
46 이상 긍정적 행동지원에 대한 생각 2015.10.23 1863
45 현실 이 청년은 교사가 될 수 있을까요? 2 2015.04.07 935
44 현실 장애를 구성하는 구성원을 통해 장애보기 file 2015.03.06 68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 교육 이야기
  • 심돌이네
  • 자폐증에 대하여
  • 자료실
  • 흔적 남기기
  • 작업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