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교사-심승현 선생님편
2020.12.27 00:04

만남과 어긋남

조회 수 133 추천 수 0 댓글 0
이틀 연속 봉단일 데리고 고봉산에 갔다.
고봉산 가는 첫날, 무의식적으로 들르게 된 예전 차름 사무실.
지금은 빨래방이 들어서 있다.
 
사람뿐만 아니라, 세상 모든 것은 만남과 어긋남 사이를 오가며 관계를 가진다.
만남만큼 어긋난 관계도 돌이킬 수 없다.
흐른만큼 채워진 시간은 그 무엇으로도 파낼 수 없으니.
 
후회는 없다. 하지만, 이렇게 문득 돌아볼 때면
차름과의 어긋남은 첫 사랑과의 이별보다 더 아릴 때가 있다.
 
매일 만나고 매일 어긋난다.
 
다행이 고봉산 날씨가 참 좋았다.
이틀 모두.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심돌이네 모든 글은 저작권이 있습니다. 2015.05.29 331
347 사는담(談) 2050년에도 해를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021.11.04 14
346 사는담(談) 퇴근시간에 2021.11.03 16
345 사는담(談) 비장애인의 장애감수성을 기르는 본격 문학방... 2021.11.03 9
344 문득담(談) 머릿속에서 '장애'를 지우면 뭐가 보일까요? 2021.08.14 60
343 문득담(談) 특수교육 생태계 2021.05.10 106
342 문득담(談) 환경, 교육, 그리고 사기 2021.03.31 100
341 문득담(談) 애플(Apple), 예술은 가고 상술만 남은건가? 2021.03.02 81
» 문득담(談) 만남과 어긋남 2020.12.27 1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 교육 이야기
  • 심돌이네
  • 자폐증에 대하여
  • 자료실
  • 흔적 남기기
  • 작업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