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교사-심승현 선생님편
조회 수 5308 추천 수 0 댓글 0

어제 우리집 개봉단이 산책시키면서 중학교 2학년인 작은 아들놈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미래의 직업 등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아들, 비정규직이 뭔지 알아?"

하고 물었더니, 안다는군요. 월급도 적고, 금방 회사에서 나와야 되고... 뭐 이정도.

그래서 비정규직이 고용주 입장에선 어떻고, 노동자의 입장에선 어떤지 이야기를 해 주었습니다. 그러다가 노동 유연성과 "해고"이야기가 나와서 아들놈에게 또 물어봤습니다.

"아들, 해고가 뭔지 알아?"

아들놈의 답이 핵심을 건들더군요.

"죽으라는 이야기지, 뭐.."

"왜?"

"월급을 못 받으니 먹고살 수 없잖아."

제가 아들놈의 눈높이를 너무 낮게 봤나봅니다. 해고가 뭔지도 알고..


오늘은 노동절 122주년입니다. 아들놈 말처럼 해고는 죽음이지요. 역으로 고용은 "살림"입니다.

세상을 움직이는 노동하는 사람들이 노동의 가치를 충분히 인정받고 서로서로 살 수 있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비정규직이 최소화될 수 있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불가피하게 최소화된 비정규직도 모든 차별이 없었으면 합니다.


노동은 인간을 인간답게하고 인간이 인간다움을 누리며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소중한 것입니다.

Who's 영구만세

profile

모두 같으면 재미 없는 세상.
아름다운 꽃과 나비 벌레
그리고 사람 모두 어우러져야
아름다운 세상.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심돌이네 모든 글은 저작권이 있습니다. 2015.05.29 172
235 사는담(談) 김연아씨의 교생 소동을 보면서 공정사회를 생... 2012.06.05 1583
234 사는담(談) 여수 엑스포, 인천 아시안게임, 평창 올림픽... 2012.05.16 3996
233 사는담(談) 이 정도면 판매 가능할까..흠.. file 2012.05.15 3808
» 사는담(談) 노동의 가치는 소중합니다. 2012.05.01 5308
231 사는담(談) 또 울다... 2 2012.04.19 4287
230 문득담(談) 바쁘당~^^ 2012.03.13 4331
229 문득담(談) 일쌍다반사!^^ 1 file 2012.03.13 4549
228 봉단이 7주 슈나우저의 긴여행, 2차 접종, 자율배식 1 file 2012.01.27 5729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43 Next
/ 43

  • 교육 이야기
  • 심돌이네
  • 자폐증에 대하여
  • 자료실
  • 흔적 남기기
  • 작업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