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교사-심승현 선생님편

그냥 쓴 詩 나이테

2019.03.15 21:20

영구만세 조회 수:176

<나이테>

 

저 놈 껍질이 켜켜이 쌓일 때 

몰아지던 천둥 번개 바람, 비, 눈 

그리고 계절마다 내리 쬐었던 햇빛 

미세먼지의 흔적도 함께 쌓였겠지.

 

가끔 재수없이 취객의 오물

또 가끔은

아이들의 괴롭힘도 버티며

피할 수도 좌절할 수도 없는 처지의 저 놈.

쓰러지거나 휘지 않고

 

한 해 버팀을 자축하며

한 해 한번씩 

치마 한 폭 두른다.

 

삐쩍 마른 나무 통통한 나무, 

작은 나무 큰 나무 

병든 나무 곧 쓰러질 나무

소나무 참나무 가시나무 오동나무 자작나무 살구나무......

 

세상 나무들 중

허투루 나이 먹는 나문 하나도 없다.

가슴 속 쌓여가는 역사를 깊이 감출 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 시들은 저작권이 있습니다. 영구만세 2015.05.29 150
74 얼굴 영구만세 2019.04.16 102
» 나이테 영구만세 2019.03.15 176
72 사람 사랑 영구만세 2015.10.21 43
71 여름 출근길 영구만세 2015.06.16 176
70 일상 영구만세 2015.05.29 124
69 복제된 사람들 영구만세 2015.04.08 214
68 군자란 [2] file 영구만세 2015.03.23 213
67 꽃소리, 개소리 영구만세 2015.02.06 264
66 나는 싫다. 영구만세 2015.01.17 231
65 평행선 영구만세 2015.01.16 296
64 안녕하시죠? 영구만세 2014.12.30 347
63 학교 영구만세 2014.12.23 323
62 [2] 영구만세 2014.08.03 703
61 마음 영구만세 2013.05.07 1398
60 퇴근하는 길 file 영구만세 2013.05.01 1189
59 그늘진 땅에도 꽃은 핀다. 영구만세 2013.04.19 1366
58 안부를 묻다. 영구만세 2013.02.08 2080
57 꽃 심는 이유 영구만세 2013.01.14 2414
56 자화상 영구만세 2012.12.31 2074

  • 참특수교육
  • 심돌이네
  • 특수교육 자료실
  • 우분투
  • 커뮤니티
  • 차름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