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교사-심승현 선생님편

오늘 우리학교의 10년째 맞는 생일이었습니다. 개교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행사가 있었지요.

3000만원을 들인 학교행사.
지난 화요일(23일, 화) 추경을 위해 열린 운영위원회에서도 많은 예산이 문제가 되었지만, 이미 예정된 많은 예산들이 집행된 상태고, 학교의 중대한 행사를 그르치는 것은 부모님들이나 선생님들 서로에게 피해가 클 것도 같고, 또 제 스스로가 이 학교의 구성원이고 열심히 준비하시는 선생님들을 보니 차마 반대할 수는 없었습니다.
말이 3000만원이지, 보통 특수학교 교수활동비의 약 1/4정도이며 한 학교 한 부서의 1년 예산보다 많을 수도 있는 돈입니다. 이 돈들이 소위 "귀빈"을 모시거나 보여지는데 쓰여지기보다 아이들의 교육활동을 지원하는데 쓰여지는 것이 "학교의 예산"이라는 성격의 돈으로는 마땅합니다. 다른 운영위원들의 이의가 충분히 이해되고 옳은 것이었습니다.

'학교 개교 개념행사에 3000만원을 쓴다?'
학교의 같은 구성원으로써 이 안에 생활하고 있는 사람들은 잘 모르겠지만 일상적인 상식을 가진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의아해 할 일이 아닌가요. 하지만 위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이미 돈은 집행된 상태에서 열리는 추경이었고, 잘 해보려고 노력하는 여러 선생님들의 모습이 안타까워 보였는데 어찌하다보니 운영위원회에서는 추경이 통과되었습니다. 어쨌거나 추경은 그렇게 넘어갔습니다.

드디어 오늘 행사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행사도중 예정되어 있던 우리 반의 5분 14초짜리 UCC(단편영화-단군이야기)가 상영 2분여만에 중지되는 일이 있었습니다.이 단편영화는 제가 "학급 이야기"에 올려 놓은 것으로 아이들과 모형 동굴도 만들며 한 달 이상 고생하여 만든 것입니다. 오늘 행사장에서 보여줄 것으로 만든 것은 아니고 수업의 일환으로 만든 것입니다.
오늘 행사의 일부 중 학생, 학부모, 교사의 작품전시가 있었는데 우리반에서는 크게 선보이는 것이 없어서 이 영상물을 아이들 작품으로 전시했으면 좋겠다고 제가 부탁을 드렸습니다.(우리반만 빠지면 좀 서운할 것 같아서 말입니다.) 그리고 어찌어찌 하다보니 본 행사에서 이 영상물을 상영하도록 결정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오늘 이 단편영화가 반 정도 상영되는 도중에 주최측에 의해 일방적으로 중단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이유는 시간이 부족하다는 것이었습니다. 이유를 들어보니, 행사가 예정보다 길어지다 보니 초청가수가 너무 기다리고, 내빈들이 자리를 뜬다는 이유에서였습니다.

저는 이 상황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습니다.
만약, 아이들이 너무 오래 기다려서, 또는 아이들에게 해가 되어서, 또는 아이들이 그 영상물을 싫어해서 소리를 지르기 때문에(아시다시피, 이 영화상영과 관련해서 이런 일은 없었지요.) 등 아이들의 입장에서 불가피했다면 제가 수긍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이들 또한 이 학교의 당당한 주인의 한 축인데, 초청가수나 내빈의 시간을 이유로 아이들이 주인공이 이 단편영화를 상영 중에 중단시킨다는 것이 말이 됩니까. 그것도 3분정도만 더 기다리면 끝나는 영화인데 말입니다.
이것은 아이들을 바라보는 마인드의 문제며, 부모, 학생들에 대한 예의의 부족이 아닐 수 없습니다.

참 웬만한 일들은 그냥 참고 넘어갔지만 이번 일은 정말 가슴이 아픕니다. 학교라는 곳이 무엇을 바라보고 가는지, 교사는 어디에서 희망을 보아야 하는지..... 정답은 있지만 그 정답을 실천하는 모습을 쉬 찾을 수 없어 정말 가슴이 아픕니다....... 참으로 교육을, 아이들을 바라보는 관점(마인드)이 중요합니다......

  • 참특수교육
  • 심돌이네
  • 특수교육 자료실
  • 우분투
  • 커뮤니티
  • 차름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