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오늘도 찾아왔네요^^

by 원준맘 posted Sep 22, 200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심돌이님 댓글을 읽고 마음이 뭉쿨해지네요^^

 

제가 만들고 싶은 모습입니다.

 

저는 지금 전문계 고등학교에 재직중이예요. 제가 교사가 아니었더라면 우리 원준이의 미래의 학교생활을 그려보지 못했을수도 있겠다 싶고....공고육에서의 통합교육은 실제로 경험해보지는 못했지만 경험하신 여러 부모님들의 이야기를 들으면 우리아이들에겐 행복한 삶을 살수있는 곳은 아닌것 같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윌리엄스증후군도 아이들마다 편차가 심하지만 대부분의 아이들의경계선상의 장애를 가지고 있구요. 특징이기도 하지만 이름그래도 요정같은 외모에  너무나 사교적이고 애교많은 천사들이랍니다.

 

협회모임을 통해서 보면요.. 이렇게 씩씩하고 해맑은 미소를 가진 아이들이 초등학교 고학년으로 갈수록 점점 무기력해지고 자신감을 잃은 모습을 볼때마다 정말 이건 아니다..싶은마음입니다. 이렇게 되는 이유전부가 학교생활만은 아니겠지만 우리아이들에게 어찌보면 무의미한 수업시간들과 불안한 교우관계들로 인해 충분히 노력하면 좋아질수 있는 아이들의 능력을 끝이 어딘지도 모르는 다듬어지지도 않은 길에 무작정 걷게 하고 있는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어요.

 

그리고 말씀하신대로 우리 아이를 위해 여기까지 오게 되었지만 지금의 제 삶도 전 너무나 소중하고 행복하다고 느끼는데.. 이런 제맘처럼 앞으로 함께 할 분들도 같은 생각이면 좋겠죠.^^

 

사실 학교설립에 대한 준비에서 시행착오를 하지 않기 위해 준비를 탄탄히 하고 싶은 마음입니다.

저도 가장 중요한게 돈도 돈이겠지만 끝까지 함께할 사람들이 가장 중요할거라 생각들어요.

아직 학교 추진위원회가 구성되지는 않았습니다.

 

내년1월 정기총회때 설명회를 가지고 내년즘에는 시범으로 여름학교를 시도해볼생각입니다. 주말학교나 여름학교를 통해서 어느정도 가능성이 평가될거라 생각되요.

 

차름의 내용을 알게되니 전 그렇게 열심히 하시는 선생님들을 꼭 만나뵙고 싶은 생각이 간절해 집니다.

저희가 선생님들과 함께 이야기 나눌시간을 허락해주신다면 꼭 뵙고 싶네요.

 

팝업창에 연락처가 있어서 메모해두었습니다.

 

나중에 연락을 드려도 될런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