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교사-심승현 선생님편
조회 수 7465 추천 수 0 댓글 2

내 고향 강원도.

내가 자라던 정선 옆 동네 평창.

그 곳에서 동계 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해 많은 이들이 애를 쓰고 있다.

올림픽이 열리면 좋지. 물건 파는 사람은 물건을 더 팔 수 있어서 좋고

올림픽이 열리면 좋고 말고. 더 짓고, 더 깍고, 더 넓혀야 하니 건설업이 살 것도 같고

아, 그럼 좋지. 숙박업과 요식업이 더 활발해져 유명 광광지가 될 수도 있고...


그런데 어쩌지..

물건은 나이키나 코카콜라, 삼성, 현대 같은, 주로 다국적 기업들이 팔 것 같고

건물 더 짓고, 산 더 깍고, 길 더 넓히느라 죽어가는 생명있는 여러 것들은 어떻게 하고..... 또, 지금까지 석회석 채취한다고 깎아 놓은 여러 산들이나 어떻게 해 놓고 뭘 하던지....

숙박시설, 식당시설. 유명 관광지... 올림픽 끝나면 어떻게 할려고.. 욕망으로 도시화되는 그렇고 그런 관광지로 전락하면 어떻게 하고....

글구, 강원도 사람들 살림이 더 좋아질까? 강원도 땅 가진 서울사람, 강원도 집 가진 서울사람만 더 좋아지지......

강원도 사람들이 춤출 이유, 하나도 없구만..


아직도 재정적자에 허덕이는 1998년 나가노 올림픽, 2004년 올림픽으로 상당한 재정적자를 떠 안아 파탄에 이르렀다는 이야기를 듣는 그리스(EU에 편입되면서 재정에 대해 문제가 생기는 등 올림픽 적자가 전부는 아니지만 상당한 원인이었다는 것이 정설이죠.), 2008년 올림픽으로 400억 달러의 지출을 해야했던 중국, 100억달러의 적자를 본 것으로 알려진 2010년 벤구버 올림픽, 400억 적자만 본 2010년 전남의 "F1 그랑프리", 인천시민이 반납하고 싶어하는 2014년 아시안 게임.....


난 강원도가 올림픽보다 전통이 살아숨쉬는 천연 여행지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

감자떡 만들어 먹고, 맷돌 돌리고, 물장구치며 놀 수 있는 청정자연과 오지의 삶이 결합된 진정한 여행지로...


대한민국의 청정지가 또 없어지나보다...

온갖 장미빛 소리에 일단 기분은 좋을 수 있다만,

알맹이는 서울 강남의 땅부자가 다 가져가고

강원도민은 빚더미만 안을 수도 있는 동계 올림픽, 평창 올림픽..

4대강에 이어 또하나의 토목천국이 펼쳐지겠지만 다국적 기업이나 대기업, 방송사 등에서만 그 과실을 가져가고 남겨진 엄청난 고통을 그대로 떠 안을 내 고향 강원도 고향분들과 세금으로 재정지출을 감당해야하는 국민들이 걱정된다..


관련 기사 : "평창 선정에 NBC방송 적자볼 듯"

                올림픽의 저주, 과연 평창을 피해 갈까?

                경제효과 21조는 장밋빛, 적자 막을 전략을 찾아라.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에 따른 경제파급 효과가 클까, 투자로 인한 당장의 빚 부담이 클까?

                하나된 평창…이젠 ‘흑자올림픽’


50110707120548.JPG

Who's 영구만세

profile

모두 같으면 재미 없는 세상.
아름다운 꽃과 나비 벌레
그리고 사람 모두 어우러져야
아름다운 세상.

Atachment
첨부 '1'
?
  • ?
    깨몽 2011.07.08 22:13

    참 슬픕니다....ㅡ.ㅡ;;

  • profile
    영구만세 2011.07.08 23:19

    며칠 전 교육방송에서 "공정여행"에 대한 방송을 봤습니다.

    제목은 잊었는데, 사람들이 일부러 돈 내며 오지의 문화를 경험하러 오더군요.

    강원도는 화전민의 삶이라던지, 감자를 이용한 여러 음식들, 천렵, 소 꼴 먹이기 등 산골문화에 대한 탐험과 체험을 주제로하는 여행(관광이 아닌..)을 기획하면 정말 잘 되기도 하고 좋을텐데..

    쓸데 없는데 돈 쓰고 빚이나 지지 않을지...

    평창 동계올림픽이 참 마음이 좋지만은 안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심돌이네 모든 글은 저작권이 있습니다. 2015.05.29 170
281 시(詩) 학교 2014.12.23 331
280 사는담(談) 가치롭다는 것에 대하여 2014.11.23 715
279 사는담(談) 모두 공부 잘하게 하는 수업 2014.11.07 837
278 사는담(談) 오늘 내가 꾼 꿈은 네가 꾼 꿈의 그림자 2014.10.25 996
277 사는담(談) 재미있는 "남양주 소셜 팜투어" file 2014.08.18 1360
276 사는담(談) 어린이극 "슈퍼맨처럼"을 봤어요.ㅎㅎ file 2014.08.18 904
275 시(詩) 2 2014.08.03 709
274 문득담(談) 누가 갑질인지...참.. 2014.07.02 1301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3 Next
/ 43

  • 교육 이야기
  • 심돌이네
  • 자폐증에 대하여
  • 자료실
  • 흔적 남기기
  • 작업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