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교사-심승현 선생님편

그냥 쓴 詩 나이테

2019.03.15 21:20

영구만세 조회 수:110

<나이테>

 

저 놈 껍질이 켜켜이 쌓일 때 

몰아지던 천둥 번개 바람, 비, 눈 

그리고 계절마다 내리 쬐었던 햇빛 

미세먼지의 흔적도 함께 쌓였겠지.

 

가끔 재수없이 취객의 오물

또 가끔은

아이들의 괴롭힘도 버티며

피할 수도 좌절할 수도 없는 처지의 저 놈.

쓰러지거나 휘지 않고

 

한 해 버팀을 자축하며

한 해 한번씩 

치마 한 폭 두른다.

 

삐쩍 마른 나무 통통한 나무, 

작은 나무 큰 나무 

병든 나무 곧 쓰러질 나무

소나무 참나무 가시나무 오동나무 자작나무 살구나무......

 

세상 나무들 중

허투루 나이 먹는 나문 하나도 없다.

가슴 속 쌓여가는 역사를 깊이 감출 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 시들은 저작권이 있습니다. 영구만세 2015.05.29 140
7 가을 [1] 심규우 2005.05.27 671
6 왜? 심규우 2005.05.25 609
5 가족의 하루 심승현 2003.06.23 1399
4 선풍기 심승현 2003.06.23 1364
3 나무 심승현 2003.06.23 1237
2 개나리 꽃이 피면 [1] 심승현 2003.03.18 1292
1 봄비 [1] 심승현 2003.03.18 952

  • 참특수교육
  • 심돌이네
  • 특수교육 자료실
  • 우분투
  • 커뮤니티
  • 차름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