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교사-심승현 선생님편

에필로그

 

  문득 ‘어쩌다 내가 여기에 서 있지?’라는 질문을 스스로 던지곤 합니다.


  ‘나의 아버지가 어머니를 만나지 못했다면, 나의 할아버지나 외할아버지의 배우자가 달랐다면 나는 여기에 있을 수 있을까?’


   이런 상상을 시작하면 생각은 타임머신을 타고 조선 시대, 고려 시대 너머 더 멀리멀리 선사 시대까지 올라갑니다. 더구나 공룡 멸종의 유력한 학설인 운석 충돌설에서, 만약 운석이 1초라도 늦게 또는 빠르게 떨어졌다면, 게다가 세대마다 펼쳐진 수억 단위의 정자 경쟁을 생각하면 나란 존재가 여기에 서 있는 것은 거의 무한대의 확률에 가까울 겁니다. 생각이 예까지 미치면 ‘나’라는 존재가 여기에 서 있는 것은 기적입니다. 사람 하나하나가 ‘있는 그 자체’로 기적이지요.


   사람의 인연은 무한대의 확률과 기적, 엄청난 우연이 쌓일 때 비로소 맺어집니다. 우연이 반복되고, 무한히 쌓이면 필연이 되는 것이죠. 그러니 ‘내가 너를 알고, 네가 나를 아는 것’ 즉, 사람의 관계는 얼마나 소중하겠어요.
   심돌이네 참특수교육을 찾아 잠시라도 인연으로 스치는 모든 분의 안녕을 기원합니다.

 

당신이 있어 내가 있습니다. 당신이 있어 감사합니다.
 

                                                              서명.png


참특수교육 사이트맵




공중부양의 인문학 사러 가기

  • 교육 이야기
  • 심돌이네
  • 자폐증에 대하여
  • 자료실
  • 흔적 남기기
  • 작업실


XE Login